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지난주 통일선교뉴스 리뷰

평양공동선언 1주년… 교계 “북미수교 완수하라”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두고 교계에서 성명서가 잇따라 발표됐다. 한국교회남북교류협력단(협력단)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화통위)는 18일 각각 발표한 성명에서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교회를 비롯한 민의 참여 확대를 촉구했다.

협력단은 “남북미 정부간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실현과정에서 민간 부문의 책임있는 주체로서 남북 교회의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남북 적대적 대결 종식과 교류협력에 나설 것 △남북 민간교류의 새 지평을 열 것 △북한교회가 지역 속에서 디아코니아(섬김)를 행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동아시아 및 세계 교회들과 연대할 것 등을 한국교회의 역할로 제시했다.

화통위도 “우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행되면서 오히려 민간교류가 축소되는 기이한 현상을 목도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관의 주도로만 해결될 수 없으며 정부와 민간이 평화공존을 위해 움직일 때 비로소 온전한 화해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움직임이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정상들 사이의 톱다운 방식으로만 진행되고 있다는 비판으로 보인다.

기사 보기

 

이승희 예장합동 총회장 “교회의 극단적 프레임 안타까워”

총회장 1년 임기를 마무리하는 이승희 예장합동 총회장은 <기독신문>과의 대담에서 통일부에서 대북사업자로 허락받는 등 의미있는 진전도 있었지만 안타까운 일들도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 총회장은 “친북 등 극단적 프레임을 만들어가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 원인과 관련해서는 “통일에 대한 교단 차원의 철학과 공유된 의식들이 부재해서 그렇다고 본다”며 “독일 통일에 있어 교회 역할이 지대했다는 사례에서 보듯이, 북한선교와 통일을 위한 기도운동과 한국교회가 함께 공유할 통일신학과 철학을 세워가야 하는 것이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총회장은 “한반도 통일에는 교회가 반드시 할 일이 있다”며 “통일과 북한선교는 우리의 숙명적 숙제라는 인식을 가져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 보기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