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북과 대화, 압도적 국방력 필요”문재인 대통령 군 지휘부 초청 청와대 오찬서 국방력 강화 발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주요 군 지휘부를 초청한 청와대 오찬자리에서 “새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추구하지만 이 역시 압도적 국방력을 바탕으로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국방력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현직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3군 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해병대사령관, 기무사령관 등 주요 군 지휘부가 참석한 이날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국방과 안보를 잘 관리해 주셔서 감사하다. 특히 한민구 장관께서는 정치적 어려움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심하도록 애써주셨다”며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북한과 대화를 추구하지만 압도적인 국방력을 바탕으로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GDP 대비 2.4% 수준인 현재의 국방예산을 임기 내에 2.9%까지 올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주요 군 지휘부를 초청한 청와대 오찬자리에서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과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국방과 안보를 잘 관리해 주셔서 감사하다. 특히 한민구 장관께서는 정치적 어려움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심하도록 애써주셨다”며 한 전 장관을 격려했다. (청와대)

전역을 앞둔 이순진 합참의장은 이날 자리에서 “아무리 무기체계를 고도화 하더라도 군의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군이 자부심을 통해서 강한 정신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잘 이끌어 달라”고 했다.

또 이 합참의장은 “그동안 모두 아홉 분의 대통령님을 국군통수권자로 모셔왔는데, 전역을 앞둔 군인을 이렇게 초청해 따뜻한 식사를 대접해주시고, 격려를 해주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감동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군 지휘부와 환담을 주고받은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국방은 국가의 존립과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인 지금은 국방과 안보가 더욱 더 절박하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방은 정권이 교체되거나, 지휘관이 바뀐다고 결코 틈이 생겨서는 안 된다”며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튼튼한 국방을 위한 국방개혁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