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스페셜 광장에서
뉴코리아 부르는 광화문의 함성2016. 11. 12. 광화문광장에서 뉴코리아, 통일코리아의 염원을 담아

2016년 11월 12일이 역사적인 날인 것은 최대의 시위 인파 때문만은 아닙니다. 어린아이들, 중고등학생, 어르신, 농민, 노동자 등 모든 세대, 모든 계층의 사람들이 참여했다는 것입니다. 그들이 한 목소리로 외친 것은 “박근혜 퇴진”, 그것은 바로 더 이상 불법과 특혜, 불의가 없는 뉴코리아, 더 이상 동족간의 대결, 전쟁위협이 없는 통일코리아의 외침이기도 합니다. <유코리아뉴스>와 통일코리아협동조합 조합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뉴코리아, 통일코리아를 간절히 염원했습니다.

쌃갑 대폭락으로 타들어간 농심(農心)들이 "박근혜 퇴진" 상징막을 불사르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박근혜 하야" 상여 ⓒ유코리아뉴스
한 농민의 깜찍한 (여)왕관 ⓒ유코리아뉴스
"사드 배치 절대 안돼" ⓒ유코리아뉴스
외국인들도 "박근혜 하야" ⓒ유코리아뉴스
나뭇잎과 깃발들이 오색으로 한데 어우러져 가을을 수놓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국가를 위해 건국 이래 최대의 국민들이 모였다. 우린 역사의 현장에 있다.(정성혜)

시민혁명! 아마도 역사는 이 날을 진정한 민주주의에 의한 평범한 국민들의 시민혁명으로 기록할 것이라 생각됩니다.(이진오)

남아공 아파르트헤이트 박물관이 그렇게 부러웠었는데 오늘 우리를 보니 <아시아 민주주의 박물관>을 광화문에 지어서 세계인에게 자랑할 만 하겠다, 동방민주지국!(정국진)

눈물나도록 고마운 우리나라! 우리 국민! 자랑스럽습니다. 누가 이 나라 주인인가? 똑바로 기억합시다! 대한민국 국민의식 최고!(윤은주)

우리 아이들이 더 나은 세상에서 살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다녀왔습니다.(임정은)

 

청계천에서도
카페에서도
부부끼리도
어린 아이들도
"박근혜 퇴진"

16 그러므로 주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사람이 모든 광장에서 울겠고 모든 거리에서 슬프도다 슬프도다 하겠으며 농부를 불러다가 애곡하게 하며 울음꾼을 불러다가 울게 할 것이며 17 모든 포도원에서도 울리니 이는 내가 너희 가운데로 지나갈 것임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8 화 있을진저 여호와의 날을 사모하는 자여 너희가 어찌하여 여호와의 날을 사모하느냐 그 날은 어둠이요 빛이 아니라 19 마치 사람이 사자를 피하다가 곰을 만나거나 혹은 집에 들어가서 손을 벽에 대었다가 뱀에게 물림 같도다 20 여호와의 날은 빛 없는 어둠이 아니며 빛남 없는 캄캄함이 아니냐 21 내가 너희 절기들을 미워하여 멸시하며 너희 성회들을 기뻐하지 아니하나니 22 너희가 내게 번제나 소제를 드릴지라도 내가 받지 아니할 것이요 너희의 살진 희생의 화목제도 내가 돌아보지 아니하리라 23 네 노랫소리를 내 앞에서 그칠지어다 네 비파 소리도 내가 듣지 아니하리라 24 오직 정의를 물 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흐르게 할지어다(아모스 5장 12-24)(임채영)

딸 군대여 너는 떼를 모을지어다 그들이 우리를 에워쌌으니 막대기로 이스라엘 재판자의 뺨을 치리로다.(미 5:1) 오늘 아침 묵상한 말씀입니다. 깜짝 놀랐습니다. 오늘 시위는 뺨을 때리는 것보다 더 무서울 겁니다. (이수봉)

광화문 가는 길입니다. 역사에 남을 집회가 될 것 같다만, 마음이 슬프고 슬프네요. 오늘 아침에 묵상했던 말씀. 묵상하면서는 저 자신에게 적용하긴 했는데 광화문 가는 버스 안에서 말씀을 떠올리며 마음 담아 기도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권력자들이 하나님 무서운 줄 알게, 인생의 권력, 명예, 돈의 허무함을 깨닫게, 그리고 ‘이제라도 포기하고 빈 손으로 내려오도록’ 나의 하나님, 특별한 은혜 내려달라고. (이찬욱)

 

"박근혜 하야" 팬텀? ⓒ유코리아뉴스
이동을 포기한 한 가족이 거리의 귀퉁이에 앉은 채 "박근혜 하야" 팻말을 들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차도뿐만 아니라 인도도 사람들이 들어차 통행 불가 ⓒ유코리아뉴스
"박근혜 퇴진" 애드벌룬 ⓒ유코리아뉴스
"박근혜 하야" 모자 ⓒ유코리아뉴스
숭례문에서 시청, 광화문까지 거리를 가득 메운 시위 인파 ⓒ유코리아뉴스
"박근혜 퇴진" 상여 ⓒ유코리아뉴스
"박근혜 퇴진" 상여 ⓒ유코리아뉴스
신문로에 등장한 "박근혜 퇴진" 힙합DJ ⓒ유코리아뉴스

 

이 행진의 물결이 절차적 민주화를 넘어 실질적 민주화를 향해 나아가 조국통일을 향해 계속 되면 좋겠어요.(김디모데)

분단된 나라, 전쟁의 위기가 엄습하는 나라, 총체적 위기가 몰려오는 나라에서 민주와 평화와 통일을 위해, 나라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배기찬)

물 한 방울이 모여 큰 강물을 이루듯 한 사람 한 사람이 모여...(신인식)

100만 병사를 거느리게 된 이순신 장군 ⓒ신영욱
청와대 코앞인 효자동사무소 앞에서 1,000여명의 시민들이 경찰차벽에 가로막히자 "박근혜 퇴진"을 외치며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청와대로 향하는 경복궁역 3번 출구를 경찰이 막자 시민들이 "출입구를 왜 막느냐"며 항의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거주 주민들의 통행은 허락했다. ⓒ유코리아뉴스
광화문 스타벅스 뒷골목에도 촛불들로 가득찼다. 12일 저녁 광화문, 신문로 일대의 골목, 카페, 식당들은 "박근혜 퇴진" 팻발과 촛불을 든 시민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다. ⓒ유코리아뉴스
광화문집회를 마치고 돌아가는 농민들을 위해 한 경찰관이 인증샷을 찍어주고 있다. ⓒ페이스북 moi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디모데 2016-11-13 08:54:19

    이걸 다 종합하시다니...기사 감사해요^^

    가장 인상깊은 사진은
    밑에서 4번째 촛불든 대중,
    그리고 저 위에 상여예요.

    통쿱 가족 모두 축복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