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이슈 최순실 국정농단
문재인 “대통령 흔들린다고 대한민국 흔들리지 않는다”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하루 앞둔 11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다시 한번 박 대통령을 향해 2선 후퇴와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문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국민에게 드리는 글’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공식정부 위에 불법사설정부를 운영했다. 그들과 함께 국정을 사사롭게 운영하고, 국가최고권력을 이용하여 사익을 챙기는 불법공동체로 전락시켰다”면서 “대통령은 헌법을 위반했고, 국민을 배신했다. 국가가 무너져 내리고 국격이 훼손되었다. 우리 모두의 가슴에 무엇으로도 채울 수 없는 커다란 구멍이 뚫렸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또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광장에 모여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는 목소리에 남녀노소 구분이 없다”며 “중고등학생들까지 세상의 불공정함에 절망하고 분노하면서 함께 촛불을 들고 나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정상적으로 국정을 수행할 자격과 능력을 잃었다. 도덕성은 땅에 떨어졌고 리더십은 무너졌다”고 지적하고 “무엇보다 국민이 더 이상 대통령을 믿지 않는다. 국내 뿐 아니라 외교무대에 서기도 어렵다. 이대로 그 자리에 머물면서 나라를 계속 통치하겠다는 발상은 훼손된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다시 한 번 짓밟는 일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마지막 양심으로 애국하는 길은 위임받은 권력을 국민에게 되돌려 드리는 것밖에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페이스북

문 전 대표는 “어떤 일이 있어도 대통령의 위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무너져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은 국회가 추천하는 국무총리와 거국중립내각에 대통령 권력을 당장 이양해야 한다. 내치는 물론, 외교와 안보 관련 모든 권한까지 내려놓아야 한다. 대통령은 2선으로 물러나서 거국중립내각으로 하여금 차기 정부 출범 때까지 국정을 담당하는 과도내각의 역할을 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것이 국정의 공백과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는 것이다. 그것이 “대한민국을 살리고 국민을 살리고 자신을 살릴 수 있는 길”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거듭 “박근혜 대통령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며 “촛불은 계속될 것이고 더 뜨거워질 것이다. 질풍노도와 같은 민심 속에서, 제가 제안한 거국중립내각 방안은 그나마 명예로운 마지막 선택이라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실기하면 정국수습방안으로서 효력을 잃게 될 것이고, 결국 대통령 홀로 거대한 촛불과 맞서게 될 거라는 경고도 덧붙였다.

지금이 대통령이나 정권에겐 위기이지만 대한민국엔 여전히 희망이 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저는 위기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대한민국의 힘을 믿는다. 우리 국민은 전쟁의 참화를 딛고 반세기만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어낸 저력을 갖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흔들린다 해서 덩달아 흔들리는 나라가 아니다. 대통령이 2선으로 후퇴한다 해서 국정 운영까지 후퇴하는 나라가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내일 12일, 다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전국적으로 열린다”면서 “집회의 함성이 청와대까지 들릴 것이다. 부디 박 대통령이 그 목소리를 듣기를 바란다. 박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철회하는 국민주권의 목소리이다. 대통령이 거역할 수 없는 주권자들의 요구”라며 거듭 대통령의 결단과 2선 후퇴를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끝으로 “저도 광장의 국민들과 끝까지 뜻을 함께 할 것”이라며 “무너진 민주공화국을 바로 세우고, 나라다운 나라, 애국심을 가질 수 있는 나라를 만들 것이다. 분노를 넘어 희망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