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계 핫 이슈
민화협 “아이들이 무슨 죄?”…북한 수해지역 방한복 지원 결정
   
▲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제공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홍사덕 대표상임의장)가 북한 수해지원 일환으로 두만강 유역 어린이들에게 방한복을 보내기로 했다.

민화협은 21일 오전 10시 30분 긴급 의장단(이사회) 회의를 열고 8월말 함경북도를 강타한 태풍으로 인한 북한 수재민을 어떻게 도울 것인지에 대해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 북한 두만강 수해 지역의 어린이, 소년소녀들에게 방한복을 지원하기 위해 범국민 모금운동을 벌인다. ▲ 구매에서 배송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감안하여, 자금이 확보되는 대로 구매하여 국경지역에 보관하고, 정부의 허가를 기다린다. ▲ 수해지역 1만 7천 가구가 완전히 수몰되었다면, 1가구당 한 명의 어린아이만 있어도 1만 7천 명이므로 모금에 특히, 종교계의 성원이 꼭 필요하다는 사실을 덧붙인다.

민화협은 180여 개의 정당·종교·시민사회단체가 소속되어 있는 진보·보수를 아우르는 가장 큰 규모의 통일 관련 단체이다. 이번 민화협의 결정이 통일부의 “수해지원 불가” 방침과는 정반대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헤럴드경제 보도에 따르면 통일부의 한 관계자는 “수재발생 이후 북한 태도가 이중적이며 외부에서 지원을 하면 (지원 단체에) 감사하기보다는 지도층에게 돌릴 가능성이 많다”며 민화협의 북한 수해지원 결정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홍사덕 상임의장은 22일 <신동호의 시선집중> 라디오 인터뷰에서 “두만강 수해지역 아이들이 무슨 죄냐”며, 아이들 방한복을 보내는 일을 정부가 (계속해서) 불허하지는 않을 거라고 말했다.

홍 의장은 “돈을 장만해서 물건을 쌓아놓은 다음, 추위가 닥칠 때 북측 민화협에게 인도해 가라고 할 예정”이라며 방한복을 미리 준비해 놓고, 정부의 허가를 기다리겠다고 했다.

정부 방침과는 배치되는 이번 결정에 민화협 대표의장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과 정책위원장 이상일 새누리당 의원의 반대는 없었냐는 사회자 질문에 홍 의장은 직접적인 답변은 피했지만, “의원들은 물론 아주 보수적인 단체 대표들도 (민화협에) 참석하고 있다. 다른 것도 아니고 어린이 소년 소녀용 방한복인데…”라며 별다른 반대가 없었다는 뜻을 전했다.

홍 의장은 인터뷰 말미에서 “어린이들 방한복 보내는 것은 맹자도 말씀하셨지만 사람 본성 가운데 가장 기본이 측은지심이다. 더구나 같은 민족이고 어린 애들이 무슨 죄가 있는가. 정부에서 허가를 하지 않을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정부의 구호지원 허가를 거듭 강조하였다.

크고 작은, 진보·보수를 아우르는 민간단체들의 북한 수해지원 요청에 정부와 통일부가 어떤 변화를 보일지 관심이다.

민화협 모금계좌 : 001 - 002 - 001 - 01 민화협 (신한은행)
민화협 사무처 : 02. 761. 1213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6-09-23 09:28:54

    역쉬나 대한민국 민화협이 짱이야~!!!! 왜냐하면 진보와 중도 보수를 안가리니깐~!!!!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