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 외무상, 전쟁위험 관련 '근원치료' 대책 촉구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29일 러시아 타스통신 편집국장의 인터뷰에서 "미국이야말로 우리를 핵보유에로 추동하고 떠밀어준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리 외무상은 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게 소형화, 경량화한 핵탄두를 실물로 공개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 대기권 재돌입 능력도 보여주었다며 "핵무력의 발전속도는 미국의 행동여하와 우리를 보는 시각의 변화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리수용 북한 외무상 ⓒThe Economic Times

리 외무상은 이어 미국이 한미연합군사연습 키리졸브, 독수리훈련의 목적을 "북침전쟁의 현실성을 최종검토하는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밝혔기에 자신들도 핵선제공격 의지를 밝혔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제거하자면 "나타난 현상만 볼 것이 아니라 그 근원을 바로 보고 근원치료를 위한 대책부터 강구하여야 할 것"이라며 미국에게 정책전환을 요구했다.

한편 중국 훙레이(洪磊) 외교부 대변인은 리 외무상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29일 브리핑에서 “북핵문제보다 한반도 무질서와 전쟁 위협이 더 걱정"이라며 관련국 모두에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회담 재개를 촉구했다.

러시아 언론 '스푸트니크'도 27일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은 6자회담 재개를 원하고 있지만 미국과 협상하는 것은 어렵다. 국경 근처에서 한국과 미국이 연합 군사 훈련을 실시하는 등 미국이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25일에는 제20차 전 러시아 및 CIS 한국학 학술대회에서 일리야 드야치코프 교수가 "핵무기가 아니라 핵무기의 필요성을 없애야 한다"며 "1차 원인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코리아뉴스 제휴사 NK투데이

문경환 기자  NKtoday21@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