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평화통일의 또 하나의 과제, '북북 갈등'의 해결평통기연 평화칼럼

통일과정에서 우리 크리스천들이 주도적으로 준비해야 할 일 중 하나가 바로 북한의 체제불법에 대한 과거청산 문제이다. 흔히들 이 문제를 남북갈등의 문제로만 바라보는 경향이 있으나, 북한 사회를 보다 상세히 들여다보면 이 문제가 결코 ‘남한 對 북한’의 문제만이 아니라 오히려 ‘북한 對 북한’의 문제임을 알 수 있다.

북한 사회를 살펴보면 정권의 압제 탓에 대외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을 뿐 이미 사회 내부적으로 3계층 51부류로 분류한 계급제 시스템이 60여 년간 지속되면서 하층 계급의 상층 계급에 대한 적대감과 분노는 거의 폭발 직전이다. 특히 뿌리 깊은 함경도 지역에 대한 사실상 공식적인 극심한 차별로 인하여 지역간의 갈등도 매우 심하여 평안도와 함경도 지역간의 지역감정은 남한의 지역 갈등의 십여 배에 달한다고 한다.

이런 상황 속에서 어떠한 형태로든 북한 사회가 변화하여 통일을 맞이하게 되는 시점에서 그동안 억눌려 있던 하층계급의 분노가 폭발적으로 분출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정치범수용소에서 가족을 잃는 고통을 입은 수십만의 피해자들과 수십 년간 박해를 받은 수백만의 하층계급의 분노를 생각해보라).

화해, 평화도 필요하나 내가 피해자가 아니어서 쉽게 말할 수 있는 그러한 화해와 평화의 주장, 또는 피해자의 목소리가 배제된 화해와 평화의 주장은 또 하나의 가해행위가 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또한 미래와 화합을 위해 과거는 그냥 덮고 가자는 주장 역시 신중할 필요가 있다(이미 그러한 막연히 덮고 가자는 정책으로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못해 국가적 갈등이 수십 년 지속된 선례가 있지 않은가?).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지나치게 응보적인 관점에서 보복 위주의 과거청산을 한다면 역시 통일 후 다른 측면의 사회갈등을 증폭시킬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

   
 

그렇기에 바로 크리스천들이 주도적으로 피해자의 아픔에 깊이 공감하고 치유와 회복, 정의실현의 목소리를 내야함과 동시에, 이들의 아픔이 극단적인 분노와 증오, 복수와 응보만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지혜로운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20세기 과거청산의 수많은 사례(나치, 공산주의, 군사독재, 인종차별 등)들을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우리 실정에 맞는 해결책을 십자가의 사랑과 공의의 관점에서 기도하며 강구해 내야 한다.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따라 통일 후 사회통합, 즉 실질적 의미의 ‘평화 통일’의 성패가 달려 있다.

송인호/ 한동대 교수, 변호사

송인호  ihsong@handong.edu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5-03-23 11:44:55

    과거에는 남북갈등 현재에는 남남갈등 이제는 북북갈등입니다~!!!! 왜? 탈북자수가 2만8천여명을 넘어섰으니깐요! 불과 1989년도만 해도 탈북자수가 겨우 607명이었는데 미래에는 아마도 4만명을 넘어설것 같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