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멀티미디어 카드뉴스
외국인도 "미안합니다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미안합니다.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에 대한 추모열기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정부의 지정 분향소 외에도 민간단체가 자체적으로 분향소를 속속 마련하고 있다. 서울 중구 정동 구세군중앙회관 입구에 마련된 분향소에 30일 오후 외국인 두 명이 헌화한 뒤 사인을 하고 있다.

   
 

이현희  ymcajane@hanmail.net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