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남북, “2월 20~25일 금강산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합의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이번달 20~25일 금강산에서 개최하기로 5일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로써 남북은 지난해 9월 25일 개최하기로 했던 이산가족 상봉이 무산된 지 5개월만에 상봉행사를 갖게 됐다. 다음은 이산가족 상봉 합의 관련 통일부 발표문 전문.

다음은 남북 양측의 합의문 전문.

남북적십자실무접촉 합의서

남과 북은 2014년 2월 5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가지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2014년 2월 20일부터 25일까지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하기로 한다.

① 상봉 규모는 쌍방이 각각 100명씩으로 하되 지난해 9월 쌍방이 교환한 명단을 대상자로 하며, 필요한 경우 보호자를 동반한다.

② 상봉형식과 방법은 관례에 따르되 야외상봉은 기상조건을 고려하여 실내상봉으로 진행한다.

③ 단체상봉은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와 금강산호텔에서 진행하고 남측 이산가족들의 숙소는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로 한다.

④ 쌍방은 상봉시작 5일전에 선발대를 현지에 파견한다.

⑤ 북측은 상봉장 현지 점검을 위해 2월 7일부터 남측 시설점검단의 편의를 보장한다.

2. 남과 북은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개최된 이후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개최하여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하며, 회담일정은 문서교환방식으로 협의하여 정한다.

2014년 2월 5일

남북적십자실무접촉 남측수석대표 이덕행

북남적십자실무접촉 북측단장 박용일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